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당진의 역사 담은 조선시대 및 근·현대 유물 216점 구입

기사승인 [1417호] 2022.08.04  09:38:37

default_news_ad1

- 공립박물관 소장품 등록하고 향후 연구자료 활용

▲ 소마도 토지소유권보존등기

당진시가 당진과 관련된 조선시대 및 근·현대 유물 216점을 구입했다.

지난 4월부터 당진시는 지역의 정체성을 강화하고 당진 문화유산 연구 및 학술조사 등에 활용도가 높은 유물을 공개 구입하며 수집해왔다. 올해 구입한 유물은 조선시대에서 근·현대까지의 유물로 서지류, 민속류, 병풍 등 총 216점이다. 1차 서류평가와 2차 실물 감정평가 결과 도난 유물 및 불법 유물 등 출처가 불분명한 것을 제외하고, 전문가의 감정을 통해 당진의 지역사 자료로서 소장가치가 높은 유물을 매입했다.

▲ 당진시 공립박물관 구입 유물 사진(소마도 호구단자)

특히 유물 중에는 간척되기 이전 일제강점기 장고항 일대 당진군 내맹면 소마도에서 거주했던 김녕김씨 일가에 대한 문서와 소마도 토지거래 및 측량에 관한 기록이 포함돼 있어, 당시 소마도 등 육지와 인접한 도서에 거주한 주민들의 사회 경제사를 연구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 당진시 공립박물관 구입 유물 사진(안종선 시권)

또한 송악지역에서 오랫동안 세거한 근대 개항기 관료이자 국학자인 안종화(安鍾和, 1860~1924)의 광주 안씨가문과 관련된 과거 합격 시권(試券), 문집 등의 자료도 있다.

▲ 당진시 공립박물관 구입 유물 사진(방산 안기원 시권)

공개구입으로 수집된 유물들은 당진시 공립박물관 소장품으로 등록돼 향후 박물관의 전시, 교육 등의 연구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기권 문화관광과 문화시설관리팀장은 “이번 유물 공개구입을 통해 지역과 관련한 다양한 사료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당진의 역사와 문화를 소개하고, 가치 있는 역사자료들을 수집하고 보존하는 것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