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칼럼] 이계양 충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장
부곡공단 지반침하 조속한 대처 필요하다

기사승인 [1376호] 2021.10.18  17:23:51

default_news_ad1

- 피해업체 시설물 복구비용 450억 원
LNG·수소가스 등 인근 시설물 위험

   
 

부곡공단 지반침하와 관련해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충남도와 당진시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부곡공단 지반침하가 발생한 이후 구성된 당진시지하사고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 부곡공단 지반침하 피해 원인은 지난 2017년 시작된 한국전력공사 전력구 공사로 나타났다. 해당 공사로 인해 1일 최대 2030톤의 지하수가 유출되어 지표면 침하가 발생했고, 그 결과 공단 내 수십 개 입주업체 건물과 시설이 침하돼 갈라져 안전에 빨간불이 켜진 것은 물론, 공장 가동을 못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한국전력공사는 이런 큰 공사를 입주업체들에게 고지하지 않은 상태에서 공사를 시작했고, 지하수 유출량을 229톤으로 신고해 공사를 진행했다. 또한 최대 40cm까지 관측되는 지반침하와 그에 따른 피해가 발생했음에도 조사나 보상은 물론 진정성 있는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사고 발생 이후 재난안전 대책본부가 구성되고, 지난 2020년 12월 조사위원회의 결과 발표 후 현재 공사가 중지된 상황이다.

이번 사고의 원인은 분명하다. 당진시 조사위원회의 발표와 총 135차례의 언론검증보도 모두 현장에 대한 면밀한 조사 없이 공사를 강행한 한국전력공사의 무모함을 지적하고 있다.

현재 업체의 피해는 가중되고 있다. 비상대책위원회 추산 가장 큰 피해를 입은 4개 회사의 시설물 복구비용만 450억 원에 달하며, 유지 보수로만 50억 원의 비용이 자체 지출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LNG, LPG, 수소가스, 염산, 황산 등 유독가스를 보관하는 인근 시설물들에 일부 변형이 진행되고 있고, 이러한 위험물질이 유출될 경우 엄청난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에 기업들과 주민들은 피해 보상과 함께 보수·보강 등 안전조치 강화를 포함한 복구대책 등 사태 해결에 적극적인 충남도의 역할을 촉구하고 있다. 지하수 유출로 인한 지반침하는 대응이 늦어질 경우, 싱크홀 발생 등 재난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부곡지구 지반침하 사태는 발생한지 수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고 있어, 입주 기업의 피해는 가중되고, 무엇보다 안전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고 있어 조속한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다. 피해기업과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대책이 보다 속도감 있게 진행돼야 할 것이다.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