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행감 및 시정질문 모니터링 시민 참여 보장해야”

기사승인 [1372호] 2021.09.13  13:59:54

default_news_ad1

- 당진시의회-당진시민 의정활동 모니터링 추진단
“방청 ‘불허’에 대한 의회 차원의 대안 마련해야”

   
▲ 지난 7일 당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당진시민 의정활동 모니터링 추진단과 당진시의회와의 간담회가 열렸다.

당진시민 의정활동 모니터링 추진단과 당진시의회가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추진단에서는 모니터링단을 비롯한 시민들의 의정활동 감시와 참여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7일 당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최창용 의장을 비롯해 임종억 부의장과 최연숙 총무위원장, 서영훈 의원과 김기재 의원이 참석했다. 모니터링단에서는 △당진시여성단체협의회 권오환 회장 및 김진옥 사무국장 △당진참여연대 차준국 사무국장 및 김미선 회원 △고령사회를 이롭게 하는 당진여성 안임숙 대표가 자리했다. 

간담회에서는 지난 6월 행정사무감사 현장 모니터링을 코로나19 상황으로 ‘불허’한 것에 대해 앞으로의 대책과 시정질문 및 행감에 대한 사전 정보 제공 등이 건의됐다. 안임숙 고령사회를 이롭게 하는 당진여성 대표는 “이번 행감 모니터링을 외부에서 온라인으로 접하다 보니 현장감을 느낄 수 없었다”면서 “앞으로는 어떤 이유로도 모니터링을 불허하는 상황이 나타나지 않길 바라며, 이에 대한 제도적 방안을 의회서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차준국 참여연대 사무국장은 “시민들도 행정에 궁금하고, 묻고 싶은 것들이 있다”며 “시정질문과 행감 자료를 시민들에게 사전에 공개해줬으면 하고, 시민의 의견이 시정질문과 행감 현장에서 반영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행감 모니터링단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교육을 위해 교육비를 지원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연숙 총무위원장은 “모니터링단의 역량을 강화하고, 높아진 수준만큼 의회의 수준도 높아져야 한다”며 “모니터링단과 함께 나아갈 수 있는 대안을 지금이라도 찾아야 한다”고 답했다.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