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허베이조합 이사장 탄핵 등 내분 계속

기사승인 [1372호] 2021.09.10  21:38:52

default_news_ad1

- 소송전 예고…2024억 삼성출연금 어쩌나?
“주민 위한 사업 하지도 못하고 기득권 싸움만”

▲ 지난달 31일 열린 제4차 대의원 임시총회가 이사장 해임안을 두고 파국으로 치닫았다.

2007년 태안 만리포에서 발생한 기름유출사고 피해를 치유하고자 조직된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이하 허베이조합)이 내분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사고 책임이 있는 삼성중공업이 2900억 원이 지역발전기금을 출연한 가운데, 2019년 배분 금액을 최종 결정하기까지 이자가 붙어 3067억 원으로 늘었다. 대한상사중재원의 판결에 따라 허베이조합(태안, 서산, 서천, 당진)은 2024억 원이, 서해안연합회(보령, 홍성, 군산, 부안, 무안, 신안, 영광)에는 1043억 원이 배분됐다. 

이 가운데 당진지부가 속해 있는 허베이조합은 2000억 원이 넘는 삼성출연금 관리와 피해지역에 대한 사업을 추진하고자 지난 2015년 설립됐다. 하지만 지역사회를 위한 사업을 제대로 시작하지도 못한 채 오랫동안 내분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3월말 대의원총회에서 상대후보와 단 1표차로 제2기 허베이조합 이사장으로 선출된 A씨는, 이후 태안, 서산, 서천, 당진 등 4개 지부장 및 이사들과 입장 차이를 보이며 갈등을 겪어왔다. 그러다 지난달 31일 열린 제4차 대의원 임시총회에서 이사장 취임 5개월 만에 탄핵됐다.

A씨는 취임 직후 4개 지부장 명의로 돼 있던 사업자등록증 대표자를 이사회 의결 등을 거치지 않은 채 본인 명의로 바꾸면서 독단적 운영이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이사장 해임을 추진한 허베이조합 이사회 측은 총 10건의 탄핵 사유를 들어 해임안 가결을 강행했다. 

하지만 A씨는 “사업자등록증의 등록번호 등이 변경된 것이 아니며, 대표자 명의만 변경된 사항으로 지부에서 발생하는 지출의 회계처리나, 예산집행 및 사업수행에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소명의 기회나 사실관계 확인을 하지 않았고, 임시총회 부의안건을 논의하는 이사회도 열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한편 이사장 해임을 반대하는 일부 대의원들이 해임안 투표용지를 빼앗아 찢고 기표소를 뒤집어 엎었다. 그러자 해임을 추진한 측에서는 메모지를 나눠주고 공개된 탁자에서 자필로 찬반을 적어 내 해임안을 가결시켰다.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가고 단상과 사회자석 탁자까지 집어 던지는 등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다. 

이사장 탄핵 직후 4개 지부의 사업자등록증의 대표자가 다시 지부장 명의로 바뀌었고, 4명의 임직원에 대한 인사조치까지 발빠르게 진행됐다. A씨의 해임을 반대한 측은 30명으로 구성된 ‘허베이조합 정상화를 위한 모임’을 만들고 지난 8일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대의원들의 발언권을 무시하고 해임결의안을 비민주적 방식으로 표결한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허베이조합의 내분은 법정 싸움으로 계속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2000억 원의 기금을 두고 패를 나눠 기득권 싸움만 이어가다 정작 주민들을 위한 사업은 하지도 못한 채 세월만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